DRCentre
칼럼

김 병 윤


2017년 닭의 해가 지고 있다. 수능을 마치고 결과를 결산하는 것처럼 모든 분야들에서 한해를 마무리하며 아마도 나름 채점도 하고 있진 않을까.
그래서 현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정책」 추진에 따라 급격한 인식 변화 속의 우리 도시 도시재생에 대해서도 많은 지각변동이 일고 있으니 이렇듯 중요성과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도시재생에 감히 우리의 점수를 주어 보기로 한다. 올해는 우리와 다른 또한 비슷한 많은 도시들이 중앙정부의 방침으로 분주하게 움직인 한 해였을 것이다.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따라 선정 결과도 나왔고 도시재생 분야뿐만 아니라 우리 지역사회 여러 분야에서 모두 힘을 모은 터라 다행히 많은 우리 도시의 지역들이 선정되었고 지역은 힘을 얻게 되었다.
우선 원도심의 중심이자 복판인 중앙로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경제기반형 마중물 사업도 성취되어 원도심 중앙에도 큰 탄력이 생겼고, 4개의 지역단위 구를 중심으로 제안한 사업들이 모두 선정되는 원만한 성취를 이루어냈다. 대전시 도시재생 본부와 도시재생지원센터의 역할이 크게 작동되어 이룬 성취라 여긴다.

‘대전 도시재생 사업 결산 및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결과’는 어떤 의미로 각 계층에 다가가고 있을지 궁금해지는 시간이기도 하다. 그동안 도시재생은 다양한 경로와 모습으로 우리에게 인식되어져 왔고 크고 작은 모습으로 시민에게 다가가기도 했다. 지금의 사업 공모형 도시재생 뉴딜이 발표되기 전 대전은 오래전부터 도시발전전략계획을 수립했고 여기에는 대규모의 개발이 포함된 계획부터 원도심의 이른바 도시재생사업에 이르기까지 나름 준비된 청사진을 가지고 있었던 걸로 알고 있다.
지금 원도심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경제기반형 마중물사업부터 지역의 쇠퇴 측면이 강한 지역을 집중하는 중심시가지형 사업과 청년 저소득층 등 서민을 겨냥한 임대주거 확충과 지역의 동네에 집중하는 우리 동네 살리기 등 주택지원 지속사업이 출범한 한 것이다.

하지만 정부가 내세운 도시재생 뉴딜정책의 코딩이 이제 지역에 부여되기 시작한 것이고, 과정에서 견실한 성공을 끌어내기 위해서는 갈 길이 그리 만만치는 않아 보인다. 시작은 정부의 국가적 재생 개념과 철학에 의해 출발하지만 험난한 과정이 기다리고 있고, 적정한 결과를 만드는 건 우리의 몫이기 때문에 긴장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정부야 그렇다 치고 이제는 지역이 안고 있는 다양한 갈등구조를 넘어야 하는 어려운 시간이 눈앞에 있다.
전문가 입장에서야 일만 잘하면 되지 않겠나 하겠지만 도시재생의 생리적 구조가 가장 심층구조인 주민의 입장과 그에 대한 대변 그러면서도 지역 개인적 이기주의에 대한 극복 등 전 과정이 물 흐르듯 이루어야 져야 하는 것이다 그래서 도시재생은 단순한 도시의 물리적 업그레이드 작업이 아니라 문화와 지역의 정서적 배경이 적정하게 조화를 이루어 순항해야 하는 것이다. 단순히 쇠진해가는 도시의 흠집을 지우는 작업이 아니라 가까운데서부터 우리가 먼저 찾아가고 움직이게 하는 유연한 흐름과 격한 변화가 아닌 생존의 느낌을 자연스럽게 득하게 되는 공간지각과 생태환경을 일상생활 속에서 만족으로 느낄 수 있어야 하는 인간 행동의 지적 정서적 동요를 유발해야 하는 공동성 확보가 중대한 일로 다가온다. 안정되어가는 우리 도심의 지역정서를 유도한 대전시도시재생 본부와 도시재생지원센터의 높은 수준과 선전 결과에 좋은 점수를 주고 싶다. 하지만 이 결과에 안주하기보다 이런 지능적 도시재생의 메커니즘을 실현하기 위해 좀 더 서로의 마음을 열 수 있는 출발점이 먼저 되어야 할 것이다.